"이게 1만5000원?"…바가지 논란 광장시장에 '위장손님' 보낸다

조회 : 33612 수지큐 2023.12.07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먹거리 골목의 모습. 뉴스1

3일 서울시는 광장시장 상인회, 먹거리 노점 상우회와 함께 종로구 광장시장의 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밝혔다.우선 시는 메뉴판 가격 옆에 무게 등 정량 정보를 제공하는 ‘정량 표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최근 가격에 비해 지나치게 양이 부실한 음식이 광장시장에서 판매됐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또 중량 외에도 먹거리가 얼만큼 제공되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먹거리 모형’을 배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서울시는 상인회 등과의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부턴 정량 표시제와 모형 배치 등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입장이다.먹거리의 가격을 인상할 때도 서울시와 종로구가 참여하는 ‘사전가격 협의체’에서 인상 시기와 폭을 결정하기로 했다. 

시장경제 논리에 따라 관공서가 직접 가격 결정에 개입하진 않지만, 인근 시장 가격 동향 등 시장 상황과 지나치게 어긋나는 가격은 방지한다는 차원이다.서울시는 이 같은 대책들이 잘 지켜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모니터링 요원인 ‘미스터리 쇼퍼’(위장 손님)을 시장으로 보내 지속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바가지 요금, 강매 등이 확인될 경우 해당 사실을 상인회에 전달해 영업정지 등 강한 제재 조치도 요청할 예정이다.상인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 교육도 월 1회에서 2회로 확대되며, 현금결제 유도 금지 등 상거래 질서 확립 교육이 함께 진행된다.

 

서울 광장시장의 한 가게에서 판매해 논란이 된 1만 5000원짜리 모둠전 한 접시. 사진 유튜브 '희철리즘' 캡처

서울시 관계자는 “광장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해 다양한 대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며 “광장시장이 앞으로도 관광객에게 사랑받고 믿고 찾을 수 있는 시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최근 광장시장에선 한 점포가 손님에게 1만 5000원에 모둠전 10여개를 건네면서 수차례 추가 주문을 유도했고, 이 과정이 유튜브 영상을 통해 번지며 ‘바가지’ 논란이 일었다. 

시장 상인회는 해당 가게에 10일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25/0003325835?sid=102

 

 

과연 ㅋ

 

facebook kakaostory instagram naver blog naver band twitter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비방 및 악성댓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스포츠/게임

NO 제목 날짜
1110644 왜 'SON 굴욕샷'을 대문짝 만하게.. 英언론, 토트넘 부진 기사 무슨 의도 02.19
1110643 '잃어버린 1년'...축구협회, 정 회장 4연임 아닌 '유명무실' 전력강화위 회복 02.19
1110642 '위약금 70억' 클린스만 "한국에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 심어줬다"→독일 02.19
1110641 3연패는 절대 안 된다! 김민재 출격 예고, 바이에른 뮌헨 19일 보쿰 원정 경기 02.19
1110640 "오시멘,PL 무대 선호" 우승→1년 만에 '9위 추락' 나폴리 떠나 새 도전? 02.19
1110492 손흥민 이강인 충돌, ‘설’만 끓는다. 사실 및 진실을 파악해야한다 02.18
1110491 정몽규 축구협회장의 4선? 문체부 장관에게 물었다 “어쨌든 일을 잘하는 게 문제” 02.18
1110490 헤어초크 전 코치 "손흥민-이강인 싸움, 힘들게 쌓아올린 것 박살냈다" 02.18
1110489 클린스만호의 수석코치도 내분에 입 열었다 “이런 일은 처음 봤다” 02.18
1110488 이강인, '탁구 게이트' 논란 속 PSG 복귀전…61분 소화 02.18
1110487 사구만 7개라니 안 싸운게 다행…삼성 한숨, 日 괴짜감독도 공포 "진짜 무서웠다" 02.18
1110486 K리그 떠나 세르비아 무대 진출한 고영준, 데뷔전부터 골 맛 02.18
1110485 “동생 인성 그따위” 악플 난장판 된 이강인 누나 SNS 02.18
1110484 맨시티, 졸전끝에 홈에서 첼시와 1-1 무··선두 리버풀과 승점 4점차 3위 02.18
1110483 손흥민, 양팀 통틀어 평점 꼴찌 굴욕…황희찬도 저평가 02.18